과거의 과오를 뉘우치고 최근 맛이 다소 좋아졌다함. 그러나 퀴퀴한 냄새는 여전. 돈까스는 금물. 식권파는 아가씨가 항시 졸고 있음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