먹자골목 중간 좌측, 고박사냉면 못미쳐. 지리는 그저 그렇지만 매운탕은 꽤 유명한 집이었다. 최근들어 질이 저하된 느낌. 아마 수산시장에서 중국산 냉동복을 사다 쓰는 것은 아닌지. 그래도 복먹고 싶으면 주차편리하고 찾기쉽고 방 많은 이 집을 찾는다. 제대로 시키는 법: 아구찜이니 뭐니 다 무시하고 복매운탕 주문. 주인총각이 양념하러 들어올 때 결사항거한다. 얼큰하게 먹으려면 "안맵게 해주세요", 맵게 먹으려면 "보통으로 해주세요" 라고 주문하고, 죽고 싶으면 "맵게 해주세요" 한다.